1811-1000

분류없음 2017.02.19 09:35

2017년 02월 15일 10시 ~ 탄핵심판일 3일전 18시


본인명의의 휴대폰만 접수 가능.


http://www.minjoo2017.kr 


위 링크로 가면 인터넷으로 접수 가능. 다만 공인인증서가 필요함. 난 MAC을 사용하기 때문에 전화로 수 차례 시도 끝에 접수 성공했다. 


민주당 지지율이 압도적인 관계로 특별한 이슈가 없다면 민주당 대표를 뽑으면 대통령 당선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매우 높아요. 양궁이나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발전이나 다름없.. 


지금까지 36만명이 참여함.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pplevirus

출처 - yang zhao introduces sharkman, a wearable furniture for everyday use



sharkman transformed into a tent-like design, when the user lies to sleep image

© james barnett


굉장히 아늑한 느낌. 방에 혼자 저러고 누워있다면 우스꽝스러우면서도 의미심장한 느낌. 혼자 있으면서 더더욱 홀로 있고 싶을 때 저러고 있으면 딱 좋겠다 싶은.. 응?



영화 시티즌포에서 스노든이 패스워드를 입력하기 전에 이불을 뒤집어 쓰는 장면이 떠오른다.


암튼 딱히 쓸데가 별로 없지만, 괜히 갖고 싶은 그런 아이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pplevirus
TAG DESIGN, Stuff


다큐멘터리를 좋아하며 디자인에 관심이 있다면 강력 추천할 시리즈가 넷플릭스에 떴다.


Abstract, THE ART OF DESIGN | 앱스트랙트, 디자인의 미학

8 명의 주요 디자이너들의 작업과 창의적인 과정을 소개. 시리즈는 Wired의 편집장 Scott Dadich, Morgan Neville 및 Dave O'Connor에 의해 제작되었다. Bjarke Ingels (건축가), Christoph Niemann (일러스트 레이터), Es Devlin (무대 디자이너), Ilse Crawford (인테리어 디자이너), Paula Scher (그래픽 디자이너), Platon (사진 작가) , Ralph Gilles (자동차 디자이너) 및 Tinker Hatfield (나이키 신발 디자이너).


에피소드 1을 보고 다른 에피소드 몇 개 골라서 살짝 스킵해 가면서 살짝 봤는데, 인터뷰도 좋고 연출도 각 주제에 맞는 방식으로 흥미진진한 방식으로 풀어낸다. 일단 재미있다.


이 시리즈를 위해서 충분히 결제할 가치가 있다.


  1. 일러스트레이션 크리스토프
  2. 팅커 햇필드: 신발 디자이너
  3. 무대디자인 에즈 데블린
  4. 건축 비야케 잉겔스
  5. 랠프 질: 자동차 디자이너
  6. 그래픽 디자인 폴라 셰어
  7. 촬영 플라톤
  8. 일세 크로포드: 인테리어 디자인

Abstract: The Art of Design | Official Trailer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pplevirus
TAG movi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