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은 룰루랄라~ 아이폰 or 아이패드로 주로 본다. 물론 가끔 본다. 가끔씩은 열심히 이 만화, 저 만화 챙겨 본다. 보통은 꼬박꼬박 챙겨보진 않고 그냥 잊고 있다가 일주일, 한 달 또는 몇 달 만에 몰아서 보는 편. 그 텀이 너무 길어져서 더이상 챙겨 보지 않는 만화도 종종 생기고.


그래도 며칠마다 꾸준히 챙겨 보는 건 다시 연재가 시작 된 덴마 정도. 아!? 클로저 이상용도 있다. 스포츠 동아에서 연재중인데, 그지같은 광고가 좌우를 채우고 팝업 광고까지 떠서 짜증난다. 광고가 너무 많아.


얼마전에 추천한 캐셔로를 다 보고 나서 다른 볼만한 웹툰이 모가 있으려나... 문득 개토주 작가의 새로운 연재 작품이 있으려나 싶어서 검색을 해보니... @_@ 아스팔트 정원이라는 작품이 연재중이었당.


아이패드로 보려고 Daum 만화 앱을 실행 시키고 검색해서 구독하기 해 놓고 보니



응? 위 스샷처럼 새 버전의 웹툰앱이 나왔다고 받으란다. 그러고보니 꽤 오랜만에 앱을 실행시켰군. 앱 스토어에서 검색해서 받았다. webtoon으로 검색했는데, 네이버 웹툰과 똑같은 아이콘의 앱도 보이길래. 응? 얘도 아이패드 버전이 나왔네! 하고 다운 받았다. 그런데 WEBTOON은 네이버 웹툰을 그 콘텐츠를 영어로 번역한 버전의 앱.

암튼 다음 웹툰 아이패드 버전은

  1. UI가 아이폰이랑 똑같다.
  2. 아이폰 버전은 예전에 처음 나왔을 때 설치해 놓고 몇 번 실행해 본게 다라서 다른 점이 있을 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아마 똑같을 듯.
  3. 구독하기는 책갈피로 바뀌었고,
  4. 만화 보기 화면에서만 가로보기를 지원한다. 은근 불편하다.
  5. 결정적으로 만화를 볼 때 핀치 줌으로 축소가 안된다. 으으...-_-;;
  6. 무조건 꽉찬 화면으로만 봐야하는 점이 제일 맘에 안든다.
  7. 왜냐? 예를 들면 덴마와 달리 요즘 거의 모든 웹툰은 잘게 나눠진 컷을 길게 세로로 배치해서 빨리 보는 경우 쉴새없이 스크롤을 해서 봐야하는 구조. 눈 아프다. 별 시덥잖은 그닥 중요하지도 않은 컷 모두 넓직 넓직하게 배치해 놓아서 핀치 줌으로 좀 축소해 놓고 보는 편인데 그게 불가능.
  8. 정주행 모드였나? 그거 하나는 맘에 든다.
  9. 기존 daum 만화 앱은 마우스 클릭과 모바일에서
  10. 8월 31일자로 종료될 예정이라고 공지했지만, 여전히 잘 작동하니 그냥 이 앱(daum 만화)을 계속 사용할 꺼다.
  11. 그래 계속. 더이상 사용 못할 때 까정.

송곳을 아주 약간 보다가 아껴 놓았다가 몰아서 봐야지 하고 미뤄뒀었는데, 유료로 바뀌었어!!! ㅠ_ ㅠ 드라마로도 제작 예정이라고 하던데, e북으로 나오면 구매해야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ppleviru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