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76 샤브샤브


얼마 전에 지인이 가보자해서 따라가 본 1976 샤브샤브. 이름처럼 샤브샤브 집이다. 외관은 요로코롬. 맨해튼에 있는 일명 다리미 빌딩처럼 삼각형 형태의 건물. 식당은 2층. 1층에도 식당이었는데 국밥? 국수? 모였지? 지금은 기억이 나지 않는다. 암튼 좋아하는 메뉴 중 하나였던걸로.


1976 샤브샤브


긴 테이블 끝 창쪽에 자리를 잡고 앉았다. 창 밖 풍경.


1976 샤브샤브


메뉴. 이곳의 특징이라면

  • 채소가 무한정 셀프 리필이 가능하다는 점.
  • 가격이 저렴하다.
  • 맛도 괜찮다. 육수 맛을 중간 맛으로 골랐는데, 얼큰한 맛이다. 다음에는 매운 맛으로...
  • 2인, 4인 앉을 수 있는 몇 개의 테이블과 긴 테이블이 하나.
  • 이쪽도 임대료가 만만치 않을텐데 테이블도 적고, 샤브샤브의 경우 식사 시간이 긴 편인데 잘 유지될지 괜한 걱정을 하며 식사를 마쳤다.
  • 샤브샤브는 그닥 좋아하지 않는 그러니까 내돈 내가 사 먹지는 않는 메뉴 중 하나인데 가끔 생각난다.


1976 샤브샤브


먼저 도착. 고기와 기본 소스등이 세팅되고.


1976 샤브샤브


중간맛 육수가 담긴 냄비가 도착.


1976 샤브샤브


쥔장으로 보이는 남자사람에게 물어보니 오픈한지 1년정도 되었다고. 실내는 깔끔하고 정갈하다. 화장실도 깔끔.


잘 먹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pplevirus